'2014/07'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4.07.12 조각목 (2)
  2. 2014.07.06 망치 만들기 (2)
  3. 2014.07.06 윷 만들기 (2)
  4. 2014.07.06 망치 만들기

지난 한 주간은 코스타가 나에게 가져다 준 몇가지 의미를 곱씹으며 지냈다.

그 시간은 하나님께서 내게 안겨준 선물이었다. 

몇가지 기도제목을 가지고 갔었는데 어느 정도 마음의 평안이 찾아 왔다.



코스타에 다녀 온 지난 한 주 교회에서 벌레에게 물려 온 몸을 긁으며 고통 가운데 지냈다. 

물린 부위는 차마 눈 뜨고 볼 수 없다.

금요집회 설교는 어떻게 했는지 기억조차 나질 않는다.

왠만하면 병원에 가는 걸 꺼리는데 토요일 새벽 2시에는 급기야 응급실에 가지 않을 수 없었다. 

머리가 쥐어짜듯 욱신거리고, 바늘로 찌르는 듯, 물린 부위가 부어오르기 시작하였다.

30분을 달려 도착한 병원에선 줄이 너무 길어서 포기하고 돌아와 고통 가운데 뜬 눈으로 밤을 세우고 새벽기도에서 비몽사몽 설교 하고, 아침에 다시 집 근처 Urgent Care에 가서 주사 맞고, 약을 처방 받아 먹었더니 조금 상태가 호전되는 듯 하다. 오늘 저녁에 계획되어 있던 기도 모임에서의 설교는 취소해야만 했다.


지난 주 목요일엔 사막에 갔었다. 교회에서 키우는 닭이 많아져 두마리를 어느 농장에 가져다 주기 위함이었다. 

그곳에서 <조각목>이라는 나무를 만났다.

내가 알기로 구약의 법궤는 아카시아 나무로 만들었던 것으로 알았는데 사실은 물 없는 사막에서 자라는 조각목으로 만들었다는 것이다. 가늘고, 삐뚤빼뚤한 볼품 없고 쓸모 없는 나무다. 그 나무를 조각 조각 이어서 법궤를 만들라고 하나님께서는 명령하셨다는 것이다. 그러한 그분의 의도를 짐작 할 듯하다. 

내가 조각목이로구나 생각했다. 

하나님의 말씀을 담은 상자로서 나는 조각난 나무가 아닌가! 

그 조각목을 사막에서 잔뜩 구해왔다. 나무 십자가를 만들리라. 


약 기운에 지금 스타벅스에서 설교 준비를 하는 나의 의식은 잠결에 술 취한 듯, 몽롱하다.


떠 오르는ㅁ  대ㄹ로 쓰ㄱ고   잇ㄴㅡㄴ 중ㅇ ㅣ 다ㅏ. 

생각으 ㅣ 흐르 ㅁ이 흐 ㅌ트ㄹ ㅓ ㅣ지고 있ㅅㄷ  ㅏ.. 


Posted by 김성환
망치도 하나 만들었다.
이 또한 버려진 나무.
마늘도 찧을 수 있고 호두껍질도 깰 수 있고 게나 조개껍데기도 깰 수 있고 고기 다지는데도 쓸 수 있겠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김성환
코스타 다녀오고나서 허전한 마음에 주일예배 끝나고 버려진 침대 프레임을 줏어다 잘라 윷을 만들어 보았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김성환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김성환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