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다시 노정에 섰습니다. 
뉴저지 프린스턴에서 한 주간 열리는 

킹덤 컨퍼런스 집회 설교를 하기 위해 떠납니다. 
나무 먼지와 페인트 묻은 작업복을 벗고, 

참한 차림으로 Los Angeles 공항 탑승 대기실에 앉아 있습니다.

한 주간 손이 쉬는 동안 입이 일 하겠습니다. 
말이 아닌 말씀이 되었으면 합니다. 
만들어야 할 도마와 나무 십자가와 개집을 뒤로 하고 

손으로 하던 설교를 잠시 입으로 하게 되겠지요.

때로 내가 서 있는 자리를 떠나 보아야 

비로소 나를 옥죄고 있는 틀을 볼 수 있다는 것, 압니다.

몸보다 고된 내 마음, 

하얀 눈이 쌓인 그곳에서 '초기화'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아름다운 추억이 가득한 프린스턴의 겨울이 그러기에 최적의 장소임을 압니다.


한주간 어떤 청년들을 만나게 될까요. 

내 삶의 고민과 여정이 그곳에 오는 단 두서넛의 청년에게라도 

작은 파장을 일으킬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교회를 떠난 뒤에도 나를 당신의 입 삼아 주시니 감사합니다.

눈물겨운 자리에 서 있는 청년들의 마음판에 

말씀의 못 하나 단단히 박고 

돌아올 수 있도록 기도 부탁드립니다.

31일 토요일 저녁에 돌아오겠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김성환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