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주간, 가나 공방은 <화목의 십자가>를 만드는데 전념했습니다. 
<화목의 십자가>를 만들기 위해 두 분의 Full-Time과 두 분의 Half-Time 이 현재 함께 

일하고 계십니다.그동안 미국 각지, 캐나다, 한국 각지, 호주, 뉴질랜드, 노르웨이, 

스웨덴, 브라질로 십자가가 날아갔습니다. 


한국에서 많은 연락이 와서 감사합니다. (어떻게 알고 주문하시는지 신기합니다.)
전라북도 익산에서 열리는 십자가 공모전에도 출품하게 되어 감사하고요. 
여러 가정집에 걸려 부부싸움을 방지하는 소명을 충실히 감당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들리고, 
신혼부부의 깨소금에 향기를 돋우는 참기름 같은 역할도 한다고 듣고 있고, 
분열이 반복되는 이민 교회의 예배당에 걸려 바라 보는 교인들의 마음에 찔리는 

가시가 되고 있다는 이야기도 듣습니다. 
실제로 이혼을 고려하고 계시다가 이 십자가로 인해 

화해의 눈물이 있었다는 귀한 이야기도 들었습니다. 
결혼식 주례하시는 목사님들이 선물로 주시겠다고 많이 주문해 주셨고, 

교회 새가족들에게 선물 하시겠다고 20개를 인천에서 주문해 주시기도 하셨고요, 
결혼 10주년 기념으로 구입하신 분, 

부모님께 선물하시겠다고 구입하신 분,

프로포즈하겠다고 한국에서 구입하신 청년(그 다음 소식이 궁금하네요.)도 있었습니다.


여러 시행착오를 거쳐 지금은 매일 하루에 10-15개 정도의 <화목의 십자가>를 

꾸준히 생산하고 있습니다. 생각보다 손이 많이 가고, 여러 공정을 거쳐서 만들어집니다. 
<가나 공방>에 하루 종일 기계 돌아가는 소리가 활기차고 여러 자원봉사자들이 오셔서 

먹을 것도 사오시고 수다하며 일손을 거들고 있습니다. 

매일 아침 공방에 나오는 발길이 보람차고 즐겁습니다.


이제 자신감 있게 어디 내놔도 부끄럽지 않은 단계에 이르렀다고 확신한다고 

이곳에 쓰고 싶은데 제 자랑하는 걸 쑥스러워 하는 제 성격 때문에 그렇게 쓸까 말까 

하는 제 아리송한 마음을 여기에 그냥 이렇게 남겨도 될까 싶은 주저하는 마음을 여러분께

표현해 봐도 될려는지 잘 모르겠지만 아마도 화목의 십자가를 받아 보시는 분들은 제 말이 

틀린 말이 아니며 모든 가정에 이 십자가가 걸려 있어야 한다는 제 생각에 동의 해주시지 않을까 

싶은 깊은 확신을 마음 속에 가지고 있다는 것을 수줍어, 발그레한 얼굴로 조용히 알려드리고 싶습니다.


김사장으로서 호소드립니다. 
주문해 주십시오! 
여러분들의 주문을 기다립니다. 

주변 분들에게도 많이 알려 주시고요, 

이미 주문하신 분들은 사진도 올려주시고 글도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가격은 아직까진^^ 여전히 $50 이고요, 다섯개 이상 주문하시면 디스카운트 옵션이 있습니다. 

메신저나 카톡보다 canacreation@gmail.com으로 연락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 송금 안내


<미국 내 송금 안내>
조만간 PayPal이나 크래딧 카드 결제 시스템을 셋업하려고 합니다. 

그 때까지는 그냥 <가나공방>으로 체크를 보내주시면 됩니다. 
*주소: CANA Creation (payable to Sung Hwan Kim) 

          1525 W. 135th St. Gardena, CA 90249

* 미국 내에서는 페이스북으로도 송금이 가능합니다.


<한국 내 송금 안내>
한국에 거주하는 제 여동생(참새에게 방앗간 열쇠 맡기는 거 같습니다만^^)계좌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가격은 네이버 같은 곳에서 환율 계산해서 보내주시면 됩니다.)

*은행계좌 번호:
 781-910354-40707
 KEB  하나은행
 Kim Judy Soo Jung

위의 계좌번호로 입금 하신 후 아래 전화번호로 확인 문자를 보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한국 핸드폰 번호 (김수정)
 010-2864-3328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 <화목의 십자가>라고 부르겠습니다. (화해의 십자가가 아닌)
* 화목의 십자가는 현재 Alder (자작나무)로 제작하고 있습니다.
* 십자가에 원하시면 이름을 새겨드립니다.
















































Posted by 김성환